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대구경북연구원 DAEGU GYEONGBUK

전체메뉴



HOME > CEO Briefing > CEO Briefing

CEO Briefing

"CEO Briefing"은 2005년 9월부터 시작한 소보고서로 신속한 현안 분석과 대응방안 제시를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지역 차원의 전력수급대책 마련해야!

지역 차원의 전력수급대책 마련해야!

 

  

 <요약>

■ 전력수급대책 수립의 필요성 증대

○ 최근 전세계 대도시에서는 여름철 성수기 최대수요전력(peak) 한계 초과에 대응하여 순환 단전(斷電)을 실시하는 등 국가적 전력수급 위기사태를 겪는 지역이 늘어나면서 안정적인 전력수급대책 수립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

○ 특히, 제21차 국제간 기후변화협약(UNFCCC) 파리 당사국총회(COP21)에서 국가별 INDC(국가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설정한 이후 대표적인 친환경 청정에너지로 인식되고 있는 전력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 에너지 사용량의 96%가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우리나라도 경제성장률을 초과하는 에너지 소비 특히, 전력 소비의 가파른 증가에 대비한 중장기 전력수급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5~2029)」을 수립하고, 이를 근간으로 국가의 전력수급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있다.

○ 대구는 입지적 특성상 폭염 등으로 인하여 여름철 전력 부족의 악순환이 주기적으로 반복될 가능성이 큰 도시다. 따라서 국가의 전력수급대책을 토대로 도시 특성을 고려한 지자체(대구시) 차원의 지역 전력수급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 대구는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마련 시급

○ 대구의 경우, 전력자립도가 3.5%에 불과하므로 전력수급상의 돌발상황에 대비하여 자체 전력자립도를 제고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 대구의 전력사용량은 2014년 말 기준으로 전국 전력사용량(477,592,000㎿h/년)의 3.1% 수준 (14,859,000㎿h/년)으로 국내 총인구 대비 인구 비중(약 6.8%)을 감안하면 비교적 낮은 수준이다.

○ 그러나 지역의 에너지원별 소비 현황을 살펴보면, 전력의 비중이 높아 여름철 최대전력수요(peak) 발생에 매우 취약한 구조를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대구도 전력 이외에 다른 에너지원의 활용(mix)을 검토할 시점이다.

○ 우리나라의 발전소는 특정지역(수도권, 서해ㆍ남해ㆍ동해안 지역)에 편중되어 있어서 송전선로가 고장날 경우에 전력계통상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는 구조다. 따라서 대구시에서는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자체 송변전 ‘컨트롤타워’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 대구의 전력수급대책 수립을 위한 제언

○ 첫째, 일정 규모 이상의 전력 다(多)소비 기업체와 산업단지는 사용 전력 일부를 자가용 발전설비로 충당하도록 유도하고, 계약전력 다소비 사용자에게는 전기저장장치(ESS)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 이와 병행하여 전력 다(多)소비 건물과 공장에는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도입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

○ 둘째, 지역 내 전력생산, 에너지소비, 축전 등에 관한 빅데이터(bigdata)를 효과적으로 축적 및 분석하여 사전예고시스템 등 다양한 전력수급 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 셋째, 장기간에 걸쳐 저탄소 발전사업자가 생산하는 전력에 대하여 계약가격을 보장하는 발전차액 계약지원제도(FIT, Feed in Tariff)의 재도입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 넷째, 대규모 대중이용시설 내 조명의 경우에 LED 등 ICT 기술을 활용한 고효율 전기기기 사용을 유도하고, 저소득층, 복지시설, 양계농가 등은 설치보조금 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 다섯째, 지자체ㆍ시민단체ㆍ기업 등이 힘을 합쳐 여름철 절전캠페인을 전개하고, 적정 냉방온도 준수(26℃ 이상), 문 열고 냉방영업 자제 등 다양한 형태의 계도 및 홍보,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에너지 절약에 참여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 더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 내용 문의 : 정성훈 부연구위원 (kingstar@dgi.re.kr)   053-770-5160

목록 보기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Copyright (c) 2015 DGI. All Rights Reserved.

42155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43 대구파이낸스센터 17-18-19층 TEL : 053)770-5000 FAX : 053)770-5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