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대구경북연구원 DAEGU GYEONGBUK

전체메뉴



HOME > CEO Briefing > CEO Briefing

CEO Briefing

"CEO Briefing"은 2005년 9월부터 시작한 소보고서로 신속한 현안 분석과 대응방안 제시를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과 시사점

일본의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과 시사점

 

  

 <요약>

■ 중앙정부 : 4차 산업혁명 대응 기본전략 제시

○ 일본 정부는 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이 가져올 산업구조와 고용구조 변혁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16년 4월 ‘신산업구조비전’을 발표하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국가 차원의 기본전략을 제시하였다. 
○ 전략 수립은 경제산업성 산업구조심의회 내에 신설한 신산업구조분과를 중심으로 이루어졌으며, 관계 부처와도 협력하여 데이터 이용 환경정비, 고용시스템 유연화, 경제ㆍ사회시스템 고도화 등 7대 기본전략과 이의 구체화를 위한 4대 핵심전략ㆍ액션플랜을 제시하고 있다.
○ 신산업구조비전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산업ㆍ기업의 연결(Connected Industries) 촉진을 위한 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데이터 유통시장 창설, 관련 규칙ㆍ제도설계 등에 대해 섬세하게 다루고 있다는 점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데이터 이용ㆍ활용이 부가가치 창출의 원천이 되므로 ‘Connected Industries’ 실현을 위한 환경정비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 지자체 : ICT 활용 Top Runner 지향

○ 중앙정부의 전략에 부응하여 지자체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삿포로시(札幌市)는 지난 3월 ‘삿포로시 ICT 활용전략’을 발표하고, 정보통신 체계와 커뮤니케이션 형태가 빠르게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한 경쟁력 있는 도시 미래상 실현을 위한 기본전략을 제시하였다.
○ 기본전략은 ICT를 활용한 4대 핵심전략, 즉 시민 삶의 질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기회 창출, 인재육성, 효율적이고 신뢰받는 행정 실현으로 설정하고, 핵심전략별 추진 사업을 제시하고 있다. 
○ 삿포로시는 핵심전략의 기반이 될 ‘삿포로시 ICT 활용 플랫폼’을 구축하여 민관이 보유한 오픈 데이터와 빅데이터를 수집ㆍ관리하고, 시민과 민간기업, 대학 등에 제공하여 이노베이션 기반을 강화해 나가고 있으며, 데이터 확보를 위한 관리규칙, 가이드라인도 함께 정비하고 있다. 

    

■ 기업 : 중소기업형 인더스트리 4.0 구현

○ 기업 측면에서는 ‘연결되는 지역공장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중소기업형 인더스트리 4.0을 구현하고 있다. 도쿄에 소재한 콘노제작소, 니시카와제작소, AIS 등 3개 회사는 IoT를 활용하여 공동 생산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공장 IT화를 실현하여 스마트공장의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
○ 3사는 판금 관련 동종 분야 업체이나 각자 강점 분야가 다르고 고객도 달라 경쟁관계라기 보다 연결을 통한 업무 프로세스 혁신으로 수주에서 납품까지의 공정개선은 물론, 정보공유ㆍ보존 역량 강화로 사업기회를 확대하고, 공동수주를 통해 사업영역도 넓혀가고 있다. 

  

■ 대구경북, 4차 산업혁명 대응 환경정비 필요

○ 첫째, 대구경북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상호거래가 가능한 데이터 유통시장 시범사업 추진과 함께 관리규칙, 제도설계, 가이드라인 정비가 필요하다. 대구경북이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리얼 데이터의 원활한 공급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 둘째, 지역 중소기업을 연결할 커넥티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서로 연결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공동 생산관리시스템 구축ㆍ보급과 같은 커넥티드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 기업 체질개선이 필요하다.
○ 셋째, 지자체 차원의 4차 산업혁명 지원 거점이 마련되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중소기업 전담부서를 신설하여 지역 차원의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4차 산업혁명 환경 구축 협의체를 구성하여 다양한 지원 사업을 발굴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빛과 그림자에 대비하여야 한다.
○ 넷째, 4차 산업혁명의 안전을 책임질 사이버 디펜스 연구거점의 선제적 구축이다. 최근 발생한 랜섬웨어 공격은 IoT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의 안전을 위협한 사건으로, 시큐리티 부문을 선도할 ‘(가칭)사이버 디펜스연구원’과 같은 안전 거점기관 설립이 적극 검토되어야 한다.

    

    

 

 

* 더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 내용 문의 : 정군우 부연구위원 (jgw@dgi.re.kr)   053-770-5129

목록 보기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Copyright (c) 2015 DGI. All Rights Reserved.

42155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43 대구파이낸스센터 17-18-19층 TEL : 053)770-5000 FAX : 053)770-5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