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대구경북연구원 DAEGU GYEONGBUK

전체메뉴



HOME > CEO Briefing > CEO Briefing

CEO Briefing

"CEO Briefing"은 2005년 9월부터 시작한 소보고서로 신속한 현안 분석과 대응방안 제시를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3.1운동 100주년, 일제 잔재 지명 변경의 전환점으로 삼자!

3.1운동 100주년,

일제 잔재 지명 변경의 전환점으로 삼자! 



청산해야 할 일제강점기 잔재 지명(地名)

○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우리 생활 곳곳에는 일제강점기의 잔재가 남아 있다. 특히 일제가 민족정신 말살과 통치의 편의를 위하여 행정지명을 바꾼 ‘창지개명(創地改名)’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다.

○ 일제는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하면서 우리 고유의 정체성이 담긴 지명을 일본식 한자로 개조하여 민족정신 말살을 도모하였다. 행정구역 명칭과 함께 취락, 산지, 하천, 평야, 해안, 숲 이름과 우리 민족의 정체성과 상징성이 담긴 중요한 장소의 지명도 변조하였다.

○ 일제의 잔재 청산과 지역 정체성 제고를 위하여 일제강점기에 바뀐 지명을 정비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된 현 시점에, 체계적인 조사와 함께 변조된 지명 개정 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대구경북에도 일제 잔재 지명 많아

○ 최근 경북의 시・군 몇 곳에서 일제가 바꾼 행정지명을 바로잡았거나 변경할 준비를 하고 있다. 2001년 포항시는 일제가 왜곡한 ‘장기갑’을 ‘호미곶’으로 바꾸고, 2010년 ‘대보면’을 ‘호미곶면’으로 개명하였다. 2007년 경산시는 ‘경치 좋은 일본의 일광(日光)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지명이 바뀐 용성면 쟁광리(爭光里)를 ‘일광리(日光里)’로 환원하였다. 2015년에는 예천군이 단순한 방위의 개념으로 제정된 ‘상리면’과 ‘하리면’을 역사적 고유성을 가진 ‘효자면’과 ‘은풍면’으로, 울진군이 ‘서면’과 ‘원남면’을 ‘금강송면’과 ‘매화면’으로 변경하였다. 안동시는 2016년 서후면 ‘자품리’(者品里)를 ‘재품리’(才品里)로 환원하였으며, 청송군은 올 3월 방위에 기초해 만든 ‘부동면’을 ‘주왕산면’으로, ‘이전리’를 ‘주산지리’로 바꾸었다.

○ 그러나 대구경북에는 일제강점기의 일본식 동네 이름에 접미어만 바꿔 행정지명으로 사용하는 사례가 아직도 있다. 한강이남 최대의 중심상권을 이루고 있는 대구 중구의 ‘동성로’는 ‘동성정’(東城町)이 바뀐 지명이며, ‘덕산동’은 ‘덕산정’(德山町)이 바뀐 지명이다.

○ 아름다운 우리말 지명이 한자식으로 변조되어 행정지명으로 사용되는 사례도 많다. 일제는 솔고개를 송현(松峴), 새터(새마)를 신기(新基), 한실 또는 큰골을 대곡(大谷), 장터를 장기(場基), 대밭골을 죽전(竹田) 등으로 개칭하였다. 대구의 송현동, 대곡동, 장기동, 죽전동이 현재도 사용되고 있다. 가창면(嘉昌面)은 장소성과 무관하게 일본식 한자로 바뀐 경우이다.

○ 경북에 남아 있는 일제강점기 지명은 1905년 경부선 철도가 개통되면서 왜관역이 생기고, 일본인 여관이 많아서 유래된 칠곡군 왜관(倭館)읍이 대표적 사례이다. 

 

대구경북의 일제 잔재 지명 개정을 위한 과제

○ 우리는 일제가 변조한 지명을 체계적으로 조사하고, 고유의 명칭으로 바꿔 지역 정체성 회복과 주민 자긍심을 고취시켜야 할 것이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올해, 「대구경북의 일제강점기 변경 지명 조사계획」을 세워 체계적인 전수조사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하여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지역문화원, 향토사학자, 대구경북연구원, 대학 교수, 관련 전문기관을 망라하여 공동연구단을 구성하고, 조사와 연구에 소요되는 예산을 시・도가 공동으로 출연하여 함께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지방자치단체의 읍・면・동・리 명칭 변경은 주민 과반수가 투표하여 3분의 2 이상 찬성할 경우에 자체 조례를 만들어 추진할 수 있다. 따라서 일제의 잔재 지명을 지역의 고유성이 담긴 지명으로 개정하기 위해서는 시・군 단위의 ‘지명 되찾기 범 시・군민운동본부’를 만들어 지역사회의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일제가 왜곡한 지명 외에도 유형문화, 생활문화, 제도와 의식, 교육, 문화예술, 문화산업 등 우리 일상생활 거의 모든 분야에 일제 잔재가 여전히 남아 있다. 따라서 일제강점기의 지명 변경 전수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우리 일상생활 속의 일제 잔재를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이를 청산하는 작업도 중장기 과제로 병행 추진할 필요가 있다.

목록 보기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Copyright (c) 2015 DGI. All Rights Reserved.

42429 대구광역시 남구 봉덕로 61. KT봉덕빌딩 5,6,7,11층 TEL : 053)770-5000 FAX : 053)770-5039